I

메뉴 건너뛰기

일용할 양식

오늘의 말씀요약

어떤 사람이 사람의 값을 드리기로 서원했으면 성별과 나이대로 정한 값을 드려야 합니다. 서원자가 가난하면 제사장이 그의 형편대로 값을 정합니다. 서원 예물로 드린 가축은 바꿀 수 없으며, 바꾸면 둘 다 거룩합니다. 예물이 부정해 무르려면 제사장이 정한 값에 5분의 1을 더해서 드립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서원한 사람의 값 (27:1~8)

서원은 무엇을 하겠다(드리겠다)거나 일정 기간 하지 않겠다고 하나님께 자발적으로 약속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누가 자신이나 다른 사람을 하나님께 드리기로 서원한 경우에 그 사람의 값을 정해서 바치게 하십니다. 주목할 점은 연령과 성별에 따라 값의 차이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노동력의 차이를 반영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나님은 서원 값을 지불할 능력이 없는 가난한 이들을 배려하십니다. 그리하여 제사장이 서원자의 형편에 따라 값을 조정할 수 있게 하십니다. 당시 사람의 서원 값은 상당히 비싸게 매겨졌습니다. 이는 서원을 함부로 하지 말고 매우 신중히 해야 함을 교훈합니다. 값 자체보다 서원하는 사람의 진실한 마음이 더 중요합니다. 하나님은 중심을 보시는 분입니다.


 - 서원한 사람의 값을 다르게 정하게 하신 데는 하나님의 어떤 뜻이 있을까요? 마치 하나님과 거래하듯 경솔하게 헌신을 약속하지는 않는지 돌아보세요.


서원 예물로 가축을 드리는 규정 (27:9~13)

하나님께 약속한 것을 임의로 바꾸는 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태도가 아닙니다. 백성이 서원 예물로 하나님께 드리기로 한 가축은 이미 일반 가축과 구별된거룩한 것으로 봅니다. 그러기에 서원자 마음대로 ‘좋은것을 나쁜 것’으로 혹은 ‘나쁜 것을 좋은 것으로’ 바꿀 수 없습니다. 만일 그것이 하나님께 예물로 드릴 수 없는 부정한 가축이라면 제사장이 그 값을 정해야 합니다. 하나님께 드리기로 서원한 가축을 되돌려 받으려면, 그 값에 5분의 1을 더해서 지불해야 합니다. 이는 속건제를 드릴 때의 배상 기준과 같습니다(6:5~6). 하나님께 드리기로 한 것을 자신의 상황이나 감정에 따라 마음대로 취소하거나대치하려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 서원 예물로 가축을 드리는 경우 우열 간에 바꾸지 못하도록 하신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님 앞에 약속한 것을 마음대로 바꾸려 한 경우는 없나요?

 

오늘의 기도

일상에서 경솔하고 불성실한 태도가 곧 하나님을 향한 태도일 수 있음을 생각하며 마음의 옷깃을 여밉니다. 시간과 힘, 재물과 재능, 저 자신의 전 존재를 하나님께 드리는 데 핑계를 버리게 하소서. 하나님 앞에 신중하고 진실하게 충성을 다하게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레위기 25:13~22 안전과 풍요를 누리는 길, 정직과 경외의 삶 겸손 2019.12.23 32
44 레위기 26:14~26 하나님의 징계에는 선한 목적이 담겨 있습니다 겸손 2019.12.23 32
43 레위기 26:27~39 지속적인 불순종의 대가 겸손 2019.12.23 32
» 레위기 27:1-13 신중하고 신실하게 지켜야 할 서원 겸손 2019.12.23 33
41 레위기 27:14-25 형편을 알고 배려하시는 자비의 하나님 겸손 2019.12.23 33
40 레위기 25:39~55 누구든 인격적으로 대하고 속박하지 마십시오 겸손 2019.12.23 34
39 레위기 26:1~13 순종, 복된 길로 나아가는 문 겸손 2019.12.23 35
38 레위기 27:26~34 온전한 드림으로 이루는 거룩하게 구별된 삶 겸손 2019.12.23 35
37 레위기 25:23~38 경제적 약자의 짐을 함께 담당하는 공동체 겸손 2019.12.23 38
36 레위기 16:1~10 해마다 드리는 속죄, 하나님 만나는 길을 열다 겸손 2019.10.08 65
35 레위기 15:19~33 정결법을 주신 목적, 부정함에서 떠난 삶 겸손 2019.10.08 94
34 레위기 16:11~22 성소와 제단의 속죄, 한시적 은혜의 방편 겸손 2019.10.08 96
33 레위기 20:1~8 하나님 외 다른 신에게는 거룩함이 없습니다. 겸손 2019.10.08 110
32 레위기 15:1~18 거룩한 성을 선물하신 거룩하신 하나님 겸손 2019.09.08 112
31 레위기 13:47~59 몸에 닿는 모든 것을 청결하게 관리하십시오 겸손 2019.09.04 113
30 레위기 14:21~32 하나님 사랑의 배려,‘힘이 미치는 대로 겸손 2019.09.07 115
29 레위기 11:1~28 일상에서 실천하는 정결한 삶 겸손 2019.08.30 118
28 레위기 19:1~10 거룩한 일상의 첫걸음, 부모 공경과 안식일 준수 겸손 2019.10.08 123
27 레위기 11:29~47 거룩한 삶을 위한 하나님의 부르심 겸손 2019.08.31 124
26 레위기 14:33~57 내적 정결을 위해서는 외적 정결이 필수입니다 겸손 2019.09.07 1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