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메뉴 건너뛰기

일용할 양식

오늘의 말씀요약

단 지파 여자와 애굽 남자 사이에서 난 아들이 하나님 이름을 저주한 일로 모세 앞에 끌려옵니다. 하나님은 그를 진영 밖으로 끌어내 그것을 들은 모든 사람이 그의 머리에 손을얹게 하고 온 회중이 돌로 그를 치라고 명하십니다. 만일 이웃에게 상해를 입혔다면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갚아야 합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신성 모독 죄와 동해 보복법 (24:10~23)하나님 이름을 존귀하게 여기는 것은 하나님 백성의 마땅한 태도입니다. 이스라엘 자손 가운데 한 사람이 ‘여호와의 이름’을 모독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 단 지파의 여인과 애굽인 남자 사이에서 난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를 돌로 쳐 죽이라고 단호하게 명하십니다. 하나님 이름을 모독하고 저주하는 것은 하나님과의 언약 관계를 깨뜨리는 것이요 공동체를 악으로 물들이는 것입니다. 이에 죽음으로써 죄를 끊어 버리게하십니다. 또한 하나님은 “상처에는 상처로, 눈에는 눈으로, 이에는 이로 갚을지라”(20절)라는 동해 보복법(同害報復法)을 말씀해 주십니다. 이는 상대방의 죄 이상으로 갚으려는 보복 심리를 미연에 방지하는 규정입니다. 하나님 사랑은 곧 형제 사랑과 연결됩니다. 예수님은 원수까지 사랑하는 새 계명을 삶의 지표로 주셨습니다(마 5:38~48).


 - 왜 하나님은 그분의 이름을 저주한 사람을 죽음으로 처벌하셨을까요? 생명과 복의 근원이신 하나님의 존귀한 이름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레위기 21:1~9 지도자는 거룩함의 본이 되어야 합니다 겸손 2019.10.12 480
44 레위기20:22~27 하나님의 소유다운 구별된 삶, 거룩한 삶 겸손 2019.10.10 252
43 레위기 22:17~33 거룩하신 하나님이 기쁘게 받으실 예물 겸손 2019.10.16 236
42 레위기 25:1~12 땅과 사람을 향한 창조주의 뜻 겸손 2019.10.21 226
» 레위기 24:10~23 하나님 이름을 존대하고 분노의 복수심을 버리라 겸손 2019.10.21 220
40 레위기 21:10~24 거룩함의 기준이 높을수록 사랑으로 배려합니다 겸손 2019.10.12 220
39 레위기 23:9~22 첫 열매는 하나님께, 나머지는 이웃과 함께 겸손 2019.10.16 219
38 레위기 22:1~16 정결함으로 준비된 이가 은혜의 특권을 누립니다 겸손 2019.10.16 215
37 레위기 24:1~9 세상의 빛, 생명의 떡 겸손 2019.10.21 210
36 레위기 23:33~44 은혜를 기억하고 기뻐하는 삶 겸손 2019.10.21 207
35 레위기 23:1~8 창조와 구속의 은혜 위에 일상을 바로 세우십시오 겸손 2019.10.16 200
34 레위기 13:1~17 부정함을 판단하는 데는 신중함이 따라야 합니다 겸손 2019.09.02 198
33 레위기 16:23~34 속죄와 정결의 날, 대속죄일 겸손 2019.10.08 194
32 레위기 18:19~30 악하고 가증한 행실은 땅도 거부합니다. 겸손 2019.10.08 190
31 레위기 17:1~16 생명의 근원이며 속죄의 통로인 피 겸손 2019.10.08 190
30 레위기 19:19~37 창조원리를 따라 정의를 실현하는 성도 겸손 2019.10.08 187
29 레위기 19:11~18 이웃사랑으로 다져지는 거룩한 삶 겸손 2019.10.08 186
28 레위기 15:19~33 정결법을 주신 목적, 부정함에서 떠난 삶 겸손 2019.10.08 185
27 레위기 13:18~46 공동체를 보호하고 개인을 치료하는 규례 겸손 2019.09.03 183
26 레위기 18:1~18 영원한 삶으로 이끄는 주님의 규례와 법도 겸손 2019.10.08 18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