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메뉴 건너뛰기

일용할 양식

오늘의 말씀요약

가난한 나병 환자는 비둘기로 속죄제와 번제를 드릴 수 있지만, 속건제는 동일하게 어린 숫양으로 드립니다. 제사장은 속건제물인 어린양과기름을 요제로 드립니다. 어린양의 피와 준비한 기름은정결함받을 사람의 오른쪽 귓불·엄지손가락·엄지발가락에 바릅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가난한 환자의 속건제 (14:21~29)

자비하신 하나님은 가난한 자를 기억하시고 돌보십니다. 가난한 악성 피부병 환자는 회복된 후에 정결 의식을 위한 제물을 준비할 여력이없을 것입니다. 그들을 위해 하나님은 더 저렴하거나더 적은 양의 제물을 준비하도록 허용하십니다(14:10, 21~22 비교). 제물의 종류와 부피 면에서는 다소 차이가 나지만, 정결 의식 절차는 동일합니다. 기억할 것은 제물 중에 속죄제·번제·소제 제물은 차등을 두어 배려했지만, 속건제 제물은 예외였다는 것입니다. 즉, 부유하든 가난하든 속건제 제물로 어린 숫양 한 마리를 드려야 했고, 죽은 제물의 피를 정결함받을 자의 오른쪽 귓불·엄지손가락·엄지발가락에 발랐습니다. 이는 가난한 자를 있는 그대로 받아 주시는 동시에, 의식적으로는 정결함을 인정받도록 해 그가 존귀한 인생으로 회복되는 데 부족함없도록 하신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 가난한 환자라도 속건제물은 왜 보통 사람과 동일하게 드려야 했을까요? 정결함을 회복하기 위해 내가 간과하지 말아야 할 일은 무엇인가요?

 

가난한 환자의 속죄제·번제·소제 (14:30~32)

하나님은 각 사람의 형편을 살피시는 분입니다. ‘힘(능력)이 미치는 대로’(30~31절)라는 규정은 모두가 정결함을 입고 언약 공동체 안에 거하길 원하시는 하나님의마음을 잘 보여 줍니다. 일반적으로 악성 피부병에서 회복되면속죄제로는 어린 숫양 한 마리를, 번제로는 1년 된 어린 암양 한 마리를 드렸습니다. 하지만 그럴 여유가 되지 않는 사람은 산비둘기나 집비둘기 새끼를 드렸습니다. 이는 부자와 가난한 자를 차별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자비를 보여 줍니다. 예수님이 주인 되신 언약 공동체 안으로 들어오는 데는 신체적 질병, 사회적 신분, 경제력이 제한 요소가 될 수 없습니다.

 - ‘힘이 미치는 대로’라는 규정은 하나님의 어떤 성품을 보여 주나요? 내가 속한 공동체에 차별이 존재한다면 어떻게 개선해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가난하고 병든 자를 외면하지 않으시며, 차별 없이 은혜를 베푸시는 주님! 질병과 고통의 자리에 있을 때도 회복의 주님을 신뢰합니다. 제 힘이 미치는 대로 아낌없이 주님께 드림으로 감사를 표현하고, 주님을 본받아 지체들을 차별하지 않고 은혜로 대하게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레위기 10:1~11 불완전한 순종에는 진노의 심판이 따릅니다 겸손 2019.08.28 110
44 레위기 18:19~30 악하고 가증한 행실은 땅도 거부합니다. 겸손 2019.10.08 109
43 레위기 13:1~17 부정함을 판단하는 데는 신중함이 따라야 합니다 겸손 2019.09.02 108
42 레위기 19:11~18 이웃사랑으로 다져지는 거룩한 삶 겸손 2019.10.08 106
41 레위기20:22~27 하나님의 소유다운 구별된 삶, 거룩한 삶 겸손 2019.10.10 106
40 레위기 12:1~8 산모의 회복을 위한 사랑의 배려 겸손 2019.09.02 105
39 레위기 21:1~9 지도자는 거룩함의 본이 되어야 합니다 겸손 2019.10.12 104
38 레위기 17:1~16 생명의 근원이며 속죄의 통로인 피 겸손 2019.10.08 102
37 레위기 22:17~33 거룩하신 하나님이 기쁘게 받으실 예물 겸손 2019.10.16 102
36 레위기 19:19~37 창조원리를 따라 정의를 실현하는 성도 겸손 2019.10.08 102
35 레위기 16:23~34 속죄와 정결의 날, 대속죄일 겸손 2019.10.08 100
34 레위기 9:15~24 축복으로 이어지는 예배, 주님 영광의 임재 겸손 2019.08.27 100
33 레위기 25:1~12 땅과 사람을 향한 창조주의 뜻 겸손 2019.10.21 100
32 레위기 18:1~18 영원한 삶으로 이끄는 주님의 규례와 법도 겸손 2019.10.08 97
31 레위기 22:1~16 정결함으로 준비된 이가 은혜의 특권을 누립니다 겸손 2019.10.16 95
30 레위기 19:1~10 거룩한 일상의 첫걸음, 부모 공경과 안식일 준수 겸손 2019.10.08 94
29 레위기 23:33~44 은혜를 기억하고 기뻐하는 삶 겸손 2019.10.21 93
28 레위기 13:18~46 공동체를 보호하고 개인을 치료하는 규례 겸손 2019.09.03 93
27 레위기 24:10~23 하나님 이름을 존대하고 분노의 복수심을 버리라 겸손 2019.10.21 92
26 레위기 10:12~20 경외하는 마음에 임하는 용서의 은혜 겸손 2019.08.29 9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