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메뉴 건너뛰기

일용할 양식

오늘의 말씀요약

이스라엘이 약속의 땅에 들어가면 6년 동안 파종해 소출을 거두고 7년째는 땅을 쉬게 하는 안식년을 지내야 합니다. 일곱 안식년이 지난 이듬해 곧 50년째 해는 희년입니다. 7월 10일 속죄일에 뿔 나팔을 불어 자유를 공포하고, 모든 주민은 자기 소유지와 가족에게로 돌아가며, 땅을 쉬게 합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안식년 규례 (25:1~7)

땅의 원주인은 사람이 아닌 하나님이십니다. 이스라엘 자손은 하나님이 주신 땅을 ‘여호와 앞에’(2절) 안식하게 해야 합니다. 6년 동안은 열심히 파종하고 그 소출을 거둘 수 있지만 7년째는 파종을 멈추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이것을 ‘여호와께 대한 안식’(4절)이라고 하십니다. 이는 ‘땅의 안식’을 ‘하나님을 위한 안식’으로 보는 것입니다. 사람이 직접 심고 거두지 않은 안식년 소출은 모든 생명을 위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안식년을 통해 소수의 사람이 땅의 풍요로움을 독점하는 것을 막으시고, 땅의 소산은 모든 생명이 함께 공유하는 것임을 가르치십니다.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신뢰 없이는 땅을 안식하게 할 수 없습니다. 언약 백성은 안식과 나눔을 통해 자비와 사랑으로 통치하시는 하나님을 세상에 드러내야 합니다. 

 - 안식년의 소출을 함께 나누어 먹어야 하는 대상은 누구인가요? 안식년에 대한 규정을 오늘 내 삶에서는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까요?


희년 규례 (25:8~12)

하나님은 자기 백성에게 참된 자유와 안식을 주시는 분입니다. 하나님은 일곱 번째 안식년 이듬해(제50년)를 ‘희년’으로 선포하게 하십니다. 희년은 7월 10일 속죄일에 선포되는데, 이때 뿔 나팔을 불어 그 땅 모든 주민에게 자유를 선포합니다. 희년의 기본 원리는 속박의 자리에서 자유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종 된 자들은 해방되어 자신의 소유지와 가족에게로 돌아갑니다. 또한 파종과 가꾸지 않은 포도를 거두는 일이 금지됩니다. 예수님은 이 땅에 희년의 성취자로 오셨고(눅 4:18~19), 죄의 속박 아래 있는 우리에게 완전한 자유를 선물하셨습니다. 이제 사랑의 종으로서 우리는 죄에 매인 자들에게 예수님이 선포하신 은혜의 해를 전해야 합니다.

 - 이스라엘이 50년째에 뿔 나팔을 불며 희년을 선포한 날은 언제였나요? 오늘날 희년이 적용되고 선포되어야 하는 영역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오늘의 기도

죄의 종노릇을 하던 저를 해방시켜 주님의 소유로 삼아 주시니 감사합니다. 주님 말씀보다 앞서 있는 탐욕을 버리고, 때를 따라 공급하시는 주님의 은혜와 능력에 기대어 살게 하소서. 결코 빼앗기지 않을 영원한 기업을 바라보며 말씀의 길로만 다니게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레위기 25:1~12 땅과 사람을 향한 창조주의 뜻 겸손 2019.10.21 2
35 레위기 24:10~23 하나님 이름을 존대하고 분노의 복수심을 버리라 겸손 2019.10.21 2
34 레위기 24:1~9 세상의 빛, 생명의 떡 겸손 2019.10.21 3
33 레위기 23:33~44 은혜를 기억하고 기뻐하는 삶 겸손 2019.10.21 2
32 레위기 23:9~22 첫 열매는 하나님께, 나머지는 이웃과 함께 겸손 2019.10.16 5
31 레위기 23:1~8 창조와 구속의 은혜 위에 일상을 바로 세우십시오 겸손 2019.10.16 3
30 레위기 22:17~33 거룩하신 하나님이 기쁘게 받으실 예물 겸손 2019.10.16 4
29 레위기 22:1~16 정결함으로 준비된 이가 은혜의 특권을 누립니다 겸손 2019.10.16 4
28 레위기 21:10~24 거룩함의 기준이 높을수록 사랑으로 배려합니다 겸손 2019.10.12 6
27 레위기 21:1~9 지도자는 거룩함의 본이 되어야 합니다 겸손 2019.10.12 5
26 레위기20:22~27 하나님의 소유다운 구별된 삶, 거룩한 삶 겸손 2019.10.10 6
25 레위기 20:9~21 서로 존귀하게 여길때 악한 행실을 삼가하게 됩니다. 겸손 2019.10.09 9
24 레위기 20:1~8 하나님 외 다른 신에게는 거룩함이 없습니다. 겸손 2019.10.08 4
23 레위기 19:19~37 창조원리를 따라 정의를 실현하는 성도 겸손 2019.10.08 5
22 레위기 19:11~18 이웃사랑으로 다져지는 거룩한 삶 겸손 2019.10.08 4
21 레위기 19:1~10 거룩한 일상의 첫걸음, 부모 공경과 안식일 준수 겸손 2019.10.08 5
20 레위기 18:19~30 악하고 가증한 행실은 땅도 거부합니다. 겸손 2019.10.08 10
19 레위기 18:1~18 영원한 삶으로 이끄는 주님의 규례와 법도 겸손 2019.10.08 3
18 레위기 17:1~16 생명의 근원이며 속죄의 통로인 피 겸손 2019.10.08 3
17 레위기 16:23~34 속죄와 정결의 날, 대속죄일 겸손 2019.10.08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