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메뉴 건너뛰기

일용할 양식

오늘의 말씀요약

단 지파 여자와 애굽 남자 사이에서 난 아들이 하나님 이름을 저주한 일로 모세 앞에 끌려옵니다. 하나님은 그를 진영 밖으로 끌어내 그것을 들은 모든 사람이 그의 머리에 손을얹게 하고 온 회중이 돌로 그를 치라고 명하십니다. 만일 이웃에게 상해를 입혔다면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갚아야 합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신성 모독 죄와 동해 보복법 (24:10~23)하나님 이름을 존귀하게 여기는 것은 하나님 백성의 마땅한 태도입니다. 이스라엘 자손 가운데 한 사람이 ‘여호와의 이름’을 모독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 단 지파의 여인과 애굽인 남자 사이에서 난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를 돌로 쳐 죽이라고 단호하게 명하십니다. 하나님 이름을 모독하고 저주하는 것은 하나님과의 언약 관계를 깨뜨리는 것이요 공동체를 악으로 물들이는 것입니다. 이에 죽음으로써 죄를 끊어 버리게하십니다. 또한 하나님은 “상처에는 상처로, 눈에는 눈으로, 이에는 이로 갚을지라”(20절)라는 동해 보복법(同害報復法)을 말씀해 주십니다. 이는 상대방의 죄 이상으로 갚으려는 보복 심리를 미연에 방지하는 규정입니다. 하나님 사랑은 곧 형제 사랑과 연결됩니다. 예수님은 원수까지 사랑하는 새 계명을 삶의 지표로 주셨습니다(마 5:38~48).


 - 왜 하나님은 그분의 이름을 저주한 사람을 죽음으로 처벌하셨을까요? 생명과 복의 근원이신 하나님의 존귀한 이름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레위기 27:26~34 온전한 드림으로 이루는 거룩하게 구별된 삶 겸손 2019.12.23 96
44 레위기 27:14-25 형편을 알고 배려하시는 자비의 하나님 겸손 2019.12.23 89
43 레위기 27:1-13 신중하고 신실하게 지켜야 할 서원 겸손 2019.12.23 90
42 레위기 26:27~39 지속적인 불순종의 대가 겸손 2019.12.23 86
41 레위기 26:14~26 하나님의 징계에는 선한 목적이 담겨 있습니다 겸손 2019.12.23 86
40 레위기 26:1~13 순종, 복된 길로 나아가는 문 겸손 2019.12.23 92
39 레위기 25:39~55 누구든 인격적으로 대하고 속박하지 마십시오 겸손 2019.12.23 92
38 레위기 25:23~38 경제적 약자의 짐을 함께 담당하는 공동체 겸손 2019.12.23 99
37 레위기 25:13~22 안전과 풍요를 누리는 길, 정직과 경외의 삶 겸손 2019.12.23 89
36 레위기 25:1~12 땅과 사람을 향한 창조주의 뜻 겸손 2019.10.21 225
» 레위기 24:10~23 하나님 이름을 존대하고 분노의 복수심을 버리라 겸손 2019.10.21 219
34 레위기 24:1~9 세상의 빛, 생명의 떡 겸손 2019.10.21 209
33 레위기 23:33~44 은혜를 기억하고 기뻐하는 삶 겸손 2019.10.21 206
32 레위기 23:9~22 첫 열매는 하나님께, 나머지는 이웃과 함께 겸손 2019.10.16 218
31 레위기 23:1~8 창조와 구속의 은혜 위에 일상을 바로 세우십시오 겸손 2019.10.16 199
30 레위기 22:17~33 거룩하신 하나님이 기쁘게 받으실 예물 겸손 2019.10.16 235
29 레위기 22:1~16 정결함으로 준비된 이가 은혜의 특권을 누립니다 겸손 2019.10.16 214
28 레위기 21:10~24 거룩함의 기준이 높을수록 사랑으로 배려합니다 겸손 2019.10.12 219
27 레위기 21:1~9 지도자는 거룩함의 본이 되어야 합니다 겸손 2019.10.12 479
26 레위기20:22~27 하나님의 소유다운 구별된 삶, 거룩한 삶 겸손 2019.10.10 251
위로